KBS 국민예능 ‘1박2일 시즌4’ 첫방 시청률 15.7% 출발

KBS 국민연예 1박2일 시즌4 첫방송 15.7% 시작

>

낯익은 포맷에 새롭게 얼굴을 드러내고 돌아온 KBS 2TV 간판예능 1박 2일 네 번째 시즌은 15%대의 시청률로 출발하며 원조 국민 예능의 저력을 보여줬다.9일 시청률 조사업체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0분 방영한 1박 2일 시즌 41회의 시청률은 12.5%15.7%를 기록해 동시에 경쟁작인 복명가왕 집사부일체를 가볍게 눌렀다.첫 방송에서는 배우 연정훈과 김선호부터 개그맨 문세윤, 집기 겸 탤런트 김정민, 딘딘, 라비까지 라인업에 대한 소개와 적응기가 방송됐다.새로 들어온 멤버들은 카과인리카노도 몇 잔 참고 마시는 의지와 열정을 보이며 무사히 첫 여행을 시작했습니다.시즌3의 충연자였던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의 몰카 파문으로 강제 휴무된 1박 2일은 오랜만에 돌아와 충성도 높은 팬들을 위해 본연의 정체성을 찾는 방법을 택했습니다.익숙한 로고와 시그널송, 때마다, 그리고 게임이나 자막 등의 편집 방식까지 모두 새 것이라기보다는 익숙해졌어요. 큰 틀을 잡는 모험을 택하기보다는 새로 고친 뒤 팀이 만들어가는 팀워크로 이전 시즌과 차별화를 보여주겠다는 제작진의 방안이 보였다.1회 다음 시청자 사이에서는 돌아온 고유의 1박 2일이 달콤하다는 호평과 식상하다는 비판이 엇갈렸다.1박2일의 귀환과 함께 일요일 예능 편성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밤 9시대로 시간을 옮긴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미운 우리 자식과의 첫 경쟁에서 아쉬움을 삼켜야 했어요.- 기사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