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버스, 드론 기술 미리 만난다…국토교통기술대전 개최

>

자율주행버스와 드론 활용 등 국토교통 분야의 요즘 기술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2018 국토교통기술대전’이 개최된다.국토교통부는 올해로 9회째를 맞는 국토교통기술대전이 7일부터 이틀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고 밝혔다.국토교통기술대전은 169개 기관의 전시를 포함하여 산학연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의 국토교통과학기술 분야 행사입니다.이번 전시는 꿈을 이루는 기술, 함께 누리는 미래를 주제로 크게 7개의 전시관으로 구성된다.혁신부 장관에는 자율주행차 신교통인프라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new보다 다성장동력 기술이, 국민복지기술관에는 장수명 주택, 차세대 여객휴대알수보안검색 기술, 초정밀 위치확인 보정시스템 등 생활환경이 바뀌는 다양한 기술이 전시된다.세계화기술관에는 드론 활용, 교량진단 등 세계시장을 지향하는 선도기술이, 미래기술관에는 자동화물운송, 열섬현상 등 미래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유망기술이 전시된다.창업 여건 조성을 위해 중소규모의 큰 기업에 전시공간을 무료로 제공하는 기술인증관과 기술사업화관도 운영되며 구인구직자를 연결하는 채용 산다소리관도 운영된다.특히 판교에서 시험운행 방안인 자율주행버스(차세대 융합기술연구원)와 처음으로 국산 부분품을 장착해 임시운행 허가를 받은 자율주행차 등 현재 국내에서 개발 중인 차량 7대도 전시돼 자율주행차를 직접 볼 수 있다.역시 취업박람회와 지식포럼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포스코 등 국토교통 분야 30여 개 공공 및 민간 R&D기관이 참여하는 취업박람회에서는 인사다솔 당사자의 채용 산다소리와 취업정보 등이 제공된다.국토교통 빅데이터의 적극적인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무박2일간(27시각) 21팀(86명)이 치열한 두뇌싸움을 벌이는 ‘국토교통 빅데이터 해커톤’ 행사도 함께 열린다.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국토교통과학기술이 국민에게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자율주행차, 드론 등 혁신성장 동력에 대한 국민의 체감도를 높이고 대기업의 연구개발 성과가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주요 일정과 세부 프로그램, 체험행사 사전등록 정보 등은 공식 홈페이지(www.techfair.kr)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출처 KBS 오대성 기자